홍보센터

언론보도자료2022-04-25T10:25:31+09:00

카카오, 서울 창동에 2만8000명 수용 ‘음악 전문 공연장’ 짓는다

작성일
2022-04-29 16:46
조회
55

카카오, 서울 창동에 2만8000명 수용 ‘음악 전문 공연장’ 짓는다

기자명 박명기 기자  입력 2022.04.04 15:58

2025년 10월 준공...K-POP 콘서트 등 다양한 공연 연간 180만 명 방문 기대

카카오가 서울 도봉구 창동에 2만8000명 수용 규모로 지어지는 대형 음악 전문 공연장(사진, 조감도)을 건립한다.

카카오(대표이사 남궁훈)는 4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성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남궁훈 카카오 대표이사 등 양측 관계자가 참석했다.

카카오와 서울시는 지난 3월 기획재정부의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이번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은 향후 실시계획 승인 등을 거쳐 올해 6월 착공식을 진행하고, 2025년 10월 준공될 예정이다.서울 도봉구 창동에 설립 예정인 ‘서울아레나’는 스탠딩 공연 시 최대 2만 8000명까지 수용 가능한 1만 8269석 규모의 아레나급 음악 전문 공연장이다.

최대 7000명까지 수용 가능한 2010석 규모의 중형 공연장, 영화관, 상업시설 등으로 구성된 복합문화시설이다.

협약식에는 이동진(사진 왼쪽부터) 도봉구청장, 오세훈 서울시장, 남궁훈 카카오 대표, 김성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참석했다. 사진=카카오

협약식에는 이동진(사진 왼쪽부터) 도봉구청장, 오세훈 서울시장,  남궁훈 카카오 대표, 김성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참석했다. 사진=카카오

서울아레나는 K-POP 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제공하여 연간 180만 명이 방문하고 공연 문화 생태계 발전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는 서울아레나의 설계, 시공, 준공 후 운영, 유지보수 등을 담당할 특수목적법인(SPC) ‘(가칭)서울아레나㈜’에 출자하고, 대표 출자자로서 사업에 참여한다. 그 동안 국내 대중음악 문화의 성장세와 글로벌 확장에 비해 부족했던 전문 공연 시설에 대한 사회적인 요구를 감안, 카카오의 기술력과 콘텐츠 역량을 바탕으로 시스템과 인프라를 본격적으로 마련하고, 콘텐츠 산업 발전과 대중음악 시장의 세계화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또한, 카카오는 이번 사업 참여와 함께 지역사회 발전과 소외된 예술인들의 성장 기회 창출을 위해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공연 예술 관련 전문가 양성과 지역민들의 문화 예술 향유를 위한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숨은 예술가와 청소년을 위해 공연장과 스튜디오 등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지역 문화단체와의 공동 공연 기획, 주변 상권과 함께하는 야외 행사 개최, 사회적 약자 채용 등 지역사회 상생을 위해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김성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카카오는 우리 사회와 함께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조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콘텐츠 생태계 발전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철저히 준비해서 K-콘텐츠의 글로벌 확산과 지역사회 상생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카카오의 통 큰 투자는 ‘엔터 강화’의 포석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계열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산하에 비에이치(BH)엔터테인먼트-숲엔터테인먼트-스타쉽엔터테인먼트 등 여러 연예 기획사와 미디어 제작사를 두고 있다.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인 멜론도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서비스다.

*기사 출처:

카카오, 서울 창동에 2만8000명 수용 ‘음악 전문 공연장’ 짓는다
https://gametoc.hankyung.com/news/articleView.html?idxno=65652


1600-3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