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아파트만 팔리네"…소형 아파트 거래, 금융위기이후 최대

작성일
2022-07-22 15:17
조회
71


"작은 아파트만 팔리네"…소형 아파트 거래, 금융위기이후 최대

입력

0004995006_001_20220722103201010.jpg?type=w647

아파트 규모별 매매거래 비율 [자료 = 한국부동산원]전용 60㎡ 이하 소형 아파트 거래 비율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만에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주택거래 부진과 금리 상승으로 인해 주택 보유 부담이 늘어나면서 몸집이 가벼운 소형주택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물가 상승에 따른 금리 상승도 올 하반기 잇따를 것으로 예상돼 중대형 주택의 거래 부진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리얼하우스가 한국부동산원 아파트매매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5월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 156000여건 가운데 전용 60㎡ 이하 아파트 매매비율은 52.8%(8만2384건)로 소형면적 아파트 선호도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소형면적 아파트의 거래가 절반이 넘은 건 2008년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같은 기간 중소형(전용 61~85㎡)과 중대형 거래(85~135㎡) 거래건수는 각각 6만1121건, 1만253건을 기록했다.

연도별 소형 아파트 거래 비율을 보면 2007~2008년 50%를 넘어 최고점을 찍은 이후 점차 비율이 감속해 2020년에는 40% 밑으로 떨어졌다. 그러다 2021년 47.31%로 큰 폭으로 오른 이후 2022년에는 거래 비율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소형 아파트 거래 증가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3단계가 시행 됨에 따라 대출 받기는 까다로워진데다 이자 부담도 가중될 것이 불보듯 뻔해 대형보다는 소형주택 찾는 수요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서다. 소형 거래 비율이 가장 높았던 2008년에는 대출금리(한국은행 kosis 기준)가 7.17%까지 치솟았고, 대출금리가 2.8%로 사상 최저였던 2020년엔 소형 거래 비율도 39.1%로 가장 낮았다.

1인가구의 증가도 소형면적 인기에 힘을 더하고 있다. 행안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1인가구 비율은 41%로 작년 대비 43만명 증가했다.

김선아 리얼하우스 팀장은 "현재 검토 중인 소형아파트 임대사업자 등록제도가 부활되면 양도소득세나 재산세의 감면 등 세제혜택이 기대된다"며 "제도가 부활되면 임대수익과 시세차익을 잡으려는 수요로 소형아파트 인기는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소형면적 아파트들의 신규 공급도 이어진다 대표 사업장으로는 인천 동구 송림동 '인천 두산위브 더센트럴'(전용 39~84㎡총 1321가구 중 785가구 일반분양), 경북 구미시 수출대로 '구미 해모로 리버시티'(전용 41~84㎡ 총 756가구 중 424가구), 충북 청주시 흥덕구 '청주 흥덕 칸타빌 더뉴'(전용 59~84㎡ 334가구) 등이 있다.

인천 두산위브 더센트럴은 지하철 1호선 동인천역과 도원역을 이용할수 있고, 인천대로와 경인고속도로, 수도권제2외곽순환고속도로도 가깝다. 단지 인근에는 17개의 학교가 있다. 구미 해모로 리버시티는 인근에 마트·은행·학원 등 다양한 생활편의시설과 구미경찰서·구미세무서 등 각종 행정기관이 있다. 청주 흥덕 칸타빌 더뉴는 4베이 판상형 구조와 광폭거실 등의 특화설계가 적용된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robgud@mk.co.kr)

기사 출처:

"작은 아파트만 팔리네"…소형 아파트 거래, 금융위기이후 최대
https://n.news.naver.com/article/009/0004995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