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동차량기지에 바이오 의료단지 조성”

작성일
2022-10-28 15:24
조회
31


“창동차량기지에 바이오 의료단지 조성”

입력

[민선 8기 구청장 줌인]오승록 노원구청장

“서울시내 마지막 대형부지 개발

베드타운 노원구에 일자리 창출

문화행사 확대… 미술관 건립 검토”

0003456263_001_20221014032701085.jpg?type=w647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6일 인터뷰에서 “서울대병원이 포함된 바이오 의료단지를 만들어 베드타운인 노원구에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여기 보이는 창동차량기지와 도봉운전면허시험장 이전 부지 218000m²(약 7만5000평)는 서울시내 마지막 남은 대형 개발부지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한 오승록 노원구청장(53)은 6일 노원구청 옥상에서 손가락으로 구청 뒤편을 가리켰다. 그리고 “이 자리에 서울대병원이 포함된 바이오 의료단지를 만들어 베드타운 노원구에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병원과 연구소는 물론이고 호텔과 컨벤션센터, K팝 공연장 등이 포함된 바이오 의료단지가 노원구의 ‘희망’이 될 것”이라고 했다.

오 구청장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급격한 인구 감소세를 멈추고 반전시키는 것이 노원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바이오 의료단지 조성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주거환경 개선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노원구의 인구는 지난 10년 동안 9만 명 이상 줄어 현재 51만 명가량이다.

다만 바이오 의료단지의 경우 면허시험장을 받기로 했던 의정부시장이 6·1지방선거에서 교체되면서 김동근 신임 시장이 수용 백지화 방침을 밝힌 상태다. 오 구청장은 “기관 대 기관으로 협약까지 체결했는데 신의 성실의 원칙에 따라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오세훈 서울시장 등을 통해 계속 설득 중”이라고 밝혔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 창업센터 건립 등 광운대 역세권 개발사업도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오 구청장은 인구 감소의 주원인이 ‘열악한 주거환경’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1988년 서울올림픽 즈음 대거 지어진 아파트들이 노후화됐다는 것이다. 그는 “인구가 의정부와 남양주 신도시 등으로 많이 빠져나갔는데 추적 조사를 해 보니 ‘주거환경 불만족’이 가장 큰 이유였다”며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재건축·재개발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노원구는 최근 ‘재건축·재개발 신속 추진단’을 만들고 안전진단 기준 완화를 지속적으로 정부에 요청하고 있다. 앞으로도 재건축을 원하는 단지에 사업성 분석 등을 지원하며 최대한 돕겠다는 방침이다.

오 구청장이 이번 임기 슬로건으로 내건 것은 ‘내일이 기대되는 문화도시 노원’이다. 오 구청장은 “현재 구 예산 중 문화 예술 분야가 2.1%에 불과하다”며 “공연 전시 등 주민들이 즐길 수 있는 문화행사를 확대해 문화 예산을 5%까지 끌어올리겠다”고 했다. 오 구청장은 벤치마킹할 문화행사 등을 찾기 위해 지난 임기를 포함해 전국 지자체 50여 곳을 다녔다고 했다. 그는 “복지와 교육은 대상이 한정적이지만 문화는 모든 구민에게 활력을 준다”며 “구민들이 수준 높은 미술품을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구립 미술관 건립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출처:

“창동차량기지에 바이오 의료단지 조성”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0/0003456263?sid=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