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대출 이자 비싸서 월세 갈아탔는데…" 세입자 '눈물'

작성일
2022-11-02 11:38
조회
17


"전세 대출 이자 비싸서 월세 갈아탔는데…" 세입자 '눈물'

입력수정2022.11.02. 오전 9:50

본문 요약

서울 주요 단지 월세 가격 '껑충'

"집주인들, 금리 상승에 월세도 올려"

0004770115_001_20221102095001037.jpg?type=w647

서울 시내의 공인중개사 사무실에 매물정보가 붙어 있다. 사진=뉴스1

최근 전세 계약이 끝나 월세로 집을 구한 한모씨(36)는 "불과 몇 달 전만해도 월세가 전세대출금리 이자보다 크게 낮았는데 지금은 얼마 차이 나지 않는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비용 부담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금리 인상으로 전셋값 부담이 커지면서 실수요자들이 월세로 몰리는 '월세 쏠림'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더불어 멈출 줄 모르는 금리에 월세도 차츰 상승하면서 세입자들의 살림살이가 팍팍해지고 있다.

2일 서울 일대 부동산 공인중개업소 등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에 있는 '트리마제' 전용 84㎡ 월세는 1억원당 40~50만원에 형성됐다. 몇 달 전만 해도 1억원당 30만원 수준이었는데 가격이 가파르게 뛰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신고된 월세 계약을 살펴보면 지난달 1일 이 단지 전용 25㎡는 보증금 1억원·월세 250만원에 계약을 맺었는데, 이 면적대 전셋값이 6억원대로 형성돼 있는 점을 고려하면 1억원 당 50만원꼴로 계약이 된 셈이다.

동대문구 전농동에 있는 '래미안크레시티' 전용 84㎡ 월세도 1억원당 40~45만원이다. 지난 7월께만 하더라도 월세는 1억원당 30만원 수준이었다. 이 단지 전용 84㎡는 지난 11일 보증금 3억원·월세 150만원에 계약이 체결됐다. 이 면적대 전셋값은 6억원 중반으로 1억원 당 월세는 40만원대다.

0004770115_002_20221102095001067.jpg?type=w647

서울 시내 한 시중은행 영업점 모습. 사진=한경DB

광진구 광장동 '광장힐스테이트' 전용 84㎡ 월세도 1억원당 35만원이다. 올해 초엔 30만원 수준이었다. 이 아파트 전용 84㎡는 지난달 7일 보증금 12억원·월세 35만원에 세입자를 찾았다. 앞서 지난 8월 이 면적대는 13억원에 신규 전세 계약을 맺었다.

월세가 눈에 띄게 상승하는 이유는 금리가 오르고 있어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기준금리는 현재 연 3%다. 올해 1월 1.25%였던 금리는 6번의 인상으로 연초보다 2배 넘게 뛰었다. 이와 연동되는 대출금리는 더 가파르게 뛴 상황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대표적인 서민 대출상품인 전세자금대출(주택금융공사보증·2년 만기) 금리는 연 4.91~7.248%로 최고 금리가 7%대 중반에 다가서고 있다.

성수동에 있는 A 공인 중개 관계자는 "금리가 가파르게 올랐고, 또 인상이 예고된 상황에서 집주인들 사이에 기존에 받던 월세는 너무 적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며 "향후 금리가 더 오르면 월세도 금리를 따라 상승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집주인도 세입자도 월세를 선호하는 현상이 계속되면서 세입자들의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서울에서 월세를 낀 아파트 임대차 거래량은 7만5008건으로 전체 임대차 거래 182890건의 41.01%를 차지했다

0004770115_003_20221102095001097.jpg?type=w647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

동대문구 전농동에 있는 B 공인 중개 관계자는 "집주인들이 전세를 '세입자가 나갈 때마다 내줘야 하는 빚'이라고 보고 차라리 월세를 받아 생활비로 쓰겠다는 경우가 많다"며 "세입자들도 전세대출금리보다 저렴한 월세를 찾다보니 수요가 월세로 몰리고 있다. 점점 월세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금리가 오르면 실수요자들의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편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평균월세가격은 올해 1월 1249000원에서 지난달 1265000원으로 1.28% 상승했다. 같은 기간 서울 자치구 25개 가운데 광진구가 4.5%(1489000원→1556000원) 올라 가장 큰 폭 상승했다. 이어 △동대문구 3.97%(1057000원→199000원) △성동구 3.49%(1777000원→1839000원) △영등포구 3.11%(965000원→995000원) 등이 3% 넘게 상승했다.

전세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전월세전환율도 계속 상승하고 있다. 전세자금대출 금리가 전월세전환율보다 낮으면 세입자는 대출을 받아 이자를 내는게 유리하지만 금리가 전월세전환율보다 높으면 월세로 전환하는 게 나을 수 있다. 부동산원에 따르면 8월 서울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은 4.8%로 아직은 전세대출금리보다는 낮은 상황이지만 현 추세가 계속된다면 월세에 대한 부담이 더 커질 수 있단 전망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기사 출처:

"전세 대출 이자 비싸서 월세 갈아탔는데…" 세입자 '눈물'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5/000477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