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레나 등 호재 다양한 도봉구… ‘더 프라우드 창동’ 오피스텔 분양 中

작성일
2022-11-10 11:28
조회
11

서울 아레나 등 호재 다양한 도봉구… ‘더 프라우드 창동’ 오피스텔 분양 中

기자명윤홍지 기자 입력 2022.11.10 09:00

도봉구는 지역 내 풍부한 개발 호재가 예정돼 미래가치 상승이 기대되는 지역이다. 서울시가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내 최초 대중음악 전문공연장 ‘서울 아레나’ 사업이 대표적이다. 이 사업은 현재 사업 진행이 최종 결정돼 착공을 앞둔 상태다. 더불어 서울대병원(700~1,200병상) 및 글로벌 제약회사, 의료분야 연구소 등이 들어서는 바이오 메디컬 클러스터 복합단지가 창동차량기지 이전부지 일원에 유치 예정으로, 배후수요도 더욱 풍부해진다.

뿐만 아니라 GTX-C노선과 KTX노선이 지하철 1호선과 4호선 더블역세권인 창동역에 추가 개통될 예정이다. 개통 시 창동역~삼성역까지 10분대에 이동할 수 있게 돼 강남 접근성이 대폭 강화된다.

이처럼 도시 성장 잠재력이 높이 평가되는 도봉구에서 ‘더 프라우드 창동’이 오피스텔 분양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2024년 3월 준공이 예정된 주거형 오피스텔로, 지역 내 개발 호재를 가까이 누릴 수 있어 주목하는 사람이 상당하다.

㈜지에이치건설산업이 선보이는 더 프라우드 창동 은 전용면적 59.77㎡ 총 52실 규모로 계획된 하이엔드 오피스텔로, 지상 1층에는 상가 그리고 2층부터 14층까지는 오피스텔로 구성돼 있다.

프리미엄 하이엔드 오피스텔로 선보여지는 만큼, 이 단지는 설계가 뛰어나다는 평을 받고 있다. 4bay 판상형 구조(방3개, 화장실 2개) 설계가 모든 호실에 적용돼 아파트 못지않은 공간 효율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외부 로이3중유리 시스템 통창 설계를 적용해 채광과 쾌적함을 극대화했다. 일부 세대에서는 북한산과 수락산이 선사하는 쾌적한 조망도 누릴 수 있다.

입주 시 무상제공 품목이 다양해 합리적인 거주도 가능하다. 고품격 가전 브랜드로 통하는 삼성 비스포크 생활 가전 제품(4도어 키친핏 냉장고, 1도어 김치냉장고, 3벌용 에어드레서, 대용량 세탁기 및 건조기세트, 광파 전기오븐, 3구 인덕션)을 비롯해 광폭 조리대 겸 식탁 등이 무상 제공된다. 더불어 거실 아트월, 주방 및 거실 바닥재의 고급 포세린 타일마감과 안방 드레스룸 시스템 가구, 호텔식 건식 화장실도 무상제공 품목이다.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도 잘 갖춰진다. 이웃간 소통하며 북한산도 조망할 수 있는 단지 내 옥상정원이 조성될 예정으로, 커뮤니티시설을 중요하게 여기는 젊은 수요자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주거환경을 자랑한다.

입지 측면에서도 좋은 평을 받고 있다. 먼저, 단지로부터 반경 500m내에 초등학교 3개,중학교 1개가 자리해 자녀 교육 환경이 훌륭하다. 메가박스 창동, 우리은행, 농협은행, 주민센터, 파출소, 우체국,농협 하나로마트, 도봉구민회관, 각종 병원, 보건소 등 생활에 필요한 인프라 역시 단지 주변에 완비돼 생활편의 해결도 수월하다. 도보 1분 이내 거리에 2개의 버스정류장이 있고 창동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것도 편리함을 더하는 요소다.

더 프라우드 창동은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 100실 미만 규모의 오피스텔로 계획돼 각종 규제 및 세금 부담이 적기 때문이다. 분양권 전매 제한이 적용되지 않는 현장으로, 취득세 중과 등으로부터도 자유롭다.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며, 아파트 청약 시 주택 수 산정 기준에서도 제외된다.

분양 관계자는 “창동역 역세권 노른자 입지에 조성되는 주거형 오피스텔로, 아파트와 유사한 평면구조 설계가 적용돼 주거생활의 편리함이 기대된다”며 “정주 여건이 뛰어나고 다양한 개발 호재와 풍부한 배후수요, 낮은 청약문턱 등 장점을 고루 갖춰 젊은 수요자들 사이에 높은 관심을 얻고 있는 도봉구 오피스텔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창동 주거형 오피스텔 더 프라우드 창동 홍보관은 서울특별시 노원구 상계로 일원에 위치해 있으며 현재 선착순 분양을 진행 중이다.

기사 출처:

서울 아레나 등 호재 다양한 도봉구… ‘더 프라우드 창동’ 오피스텔 분양 中
http://www.wood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7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