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11월 FOMC서 "금리인상 속도 곧 느려질 것"

작성일
2022-11-24 10:52
조회
8


연준, 11월 FOMC서 "금리인상 속도 곧 느려질 것"

입력

12월 FOMC에서 0.5% 포인트 금리인상에 무게 실려

PGT20220919287901009_P4_20221124045009914.jpg?type=w647

연준 청사

[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향후 금리인상 속도조절을 시사했다.

연준이 23일(현지시간) 공개한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은 "과반을 상당히 넘는 수의 참석자들은 (기준금리) 인상 속도의 둔화가 곧 적절해질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열린 11월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은 4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해 기준금리를 3.754.00%로 끌어올렸으나,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르면 12월부터 인상폭을 낮추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이날 공개된 의사록은 당시 파월 의장의 회견 내용을 뒷받침해 12월 빅스텝(한 번에 0.5%포인트 금리인상)에 무게를 실은 것으로 풀이된다.

의사록에 따르면 다수의 FOMC 위원들은 그동안 집행한 공격적인 통화 긴축 정책의 누적된 효과가 경제와 물가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평가하기 위해 금리인상의 속도를 늦출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통화정책이 시장에 미치는 효과가 "어느 정도인지, 그 시차가 얼마나 되는지 불확실하다"고 이들은 언급했다.

아울러 복수의 위원들은 "목표(2%의 물가상승률) 달성을 위해 필요한 기준금리의 최종 수준은 과거 전망한 것보다 다소 높을 것"이라며 최종 금리를 상향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지난 9월 공개된 직전 점도표(dot plot·FOMC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도표)에서 내년 말 금리 전망치가 4.6%였다는 점에서 오는 12월 점도표에서는 내년 예상 금리가 5%에 육박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강건택(firstcircle@yna.co.kr)

기사 출처:

연준, 11월 FOMC서 "금리인상 속도 곧 느려질 것"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3597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