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미분양 6만가구 육박 “곧 위험선 도달”… 규제 더 푸나

작성일
2023-01-04 13:56
조회
6


아파트 미분양 6만가구 육박 “곧 위험선 도달”… 규제 더 푸나

입력수정2022.12.30. 오후 1:06

0003737680_001_20221230130601076.jpg?type=w647

사진은 26일 서울 송파구 롯데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도심의 모습. /뉴스1

11월 전국 아파트 미분양 물량이 6만가구에 육박했다. 정부가 ‘미분양 위험선’으로 판단하는 6만2000가구 수준에 다가서면서 부동산 추가 규제 완화책이 나올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월 말 기준으로 전국 미분양 주택이 총 5만8027가구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월 4만7217가구에 비해 22.9%(1만810가구) 급증한 규모다. 지난 2019년 9월(6만62가구) 이후 3년 2개월 만에 가장 많은 미분양 물량을 기록했다. 한 달 만에 미분양이 1만 가구 넘게 늘어난 것은 2015년 12월(1만1788가구) 이후 6년 11개월 만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지난 27일 한 포럼에서 “국토부는 미분양 아파트 6만2000가구를 위험선으로 보는데, 매달 1만 가구씩 미분양이 늘어나고 있다”며 “당초 예상보다 부동산 경기침체가 심각한 만큼 규제 완화 속도를 더 높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의 미분양 증가 추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12월 미분양 물량은 6만2000가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수도권 미분양 물량은 1만373가구로 전월 대비 36.3%(2761가구) 급증했다. 인천이 1666가구에서 2471가구로 한달 사이 48.3% 늘었고, 경기도 5080가구에서 7037가구로 38.5% 늘었다. 서울은 전월과 비슷한 865가구를 기록했다.

지방 미분양은 4만7654가구로 20.3%(8049가구) 늘었다. 울산이 1414가구에서 2999가구로 한 달 새 112.1%(1585가구) 급증했고, 충남(77.7%), 충북(52.0%), 전북(41.1%), 대전(34.9%) 등도 미분양이 한 달 사이 큰 폭으로 늘었다. 전국에서 미분양이 가장 많은 곳은 대구로 1만1700가구에 달한다. 지난달에 비해 또 870가구(8.0%) 증가했다.

다만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의 증가 속도는 아직 빠르지 않은 편이다. 11월 말 기준으로 준공 후 미분양은 7110가구로 전월 대비 0.5%(33가구) 증가하는데 그쳤다.

올 들어 11월까지 전국의 주택 매매량(누계)은 48만187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0.1% 감소했다. 서울 주택 매매량은 1~11월 5만3163건에 그쳤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55.9% 적은 수치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매매량이 28만359건으로 56.1% 줄었고, 아파트 외 주택 거래량(19만9828건)은 38.1% 감소했다.

11월 한 달 기준으로는 아파트 매매량이 전국 1만8275건으로 1년 새 54.1% 줄었다. 특히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761건에 그치며 2006년 1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넉 달째 1000 건을 밑돌고 있다.

지난달 전·월세 거래량은 총 20만3420건으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5.4% 증가했다. 전세 거래량(9만7242건)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8.6% 줄었지만, 월세 거래량(10만6178건)이 22.6% 늘었다.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들어 11월까지 누계 기준으로 51.8%였다. 작년 같은 기간(43.3%)보다 8.5%포인트 증가했다.  신수지 기자 sjsj@chosun.com

기사 출처:

아파트 미분양 6만가구 육박 “곧 위험선 도달”… 규제 더 푸나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7376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