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형 아파트 매매 늘었다 "대출 이자 부담"

작성일
2023-01-13 10:19
조회
12


서울 소형 아파트 매매 늘었다 "대출 이자 부담"

입력

0004954080_001_20230111094103490.jpg?type=w647

경제만랩 제공

[파이낸셜뉴스]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에서 소형 아파트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용면적 60㎡이하 소형 아파트값이 중대형 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해 대출금리 부담이 적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 규모별 아파트 매매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 총 1만4383건 가운데 전용면적 60㎡ 이하의 소형 아파트 매매는 7947건(55.3%)으로 집계됐다.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1~11월 기준)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소형 아파트 매입비중은 5년 연속 증가세다. 2017년 36.6%, 2018년 36.9%, 2019년 41.0%, 2020년 42.2%, 2021년 46.4%, 2022년 55.3%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아파트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대출 이자 상환 부담에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낮은 소형 저가 아파트를 택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1~2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소형 아파트 시장 주도 현상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전용면적 60㎡이하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성북구로 74.5%의 비중을 보였다. 이 외에도 금천구 71.8%, 노원구 70.3%, 구로구 69.2%, 종로구와 중랑구 69.1%, 중구 64.2%, 영등포구 60.0%, 동대문구 58.1%, 동작구 57.5% 등으로 집계됐다.

한편 전용면적 135㎡ 초과하는 대형 아파트 매입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용산구로 나타났다. 지난해 1~11월 용산구 아파트 매매 282건 중 135㎡ 초과하는 아파트 매매는 73건으로 대형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25.9%에 달했다. 이어 서초구 12.1%, 광진구 10.1%, 송파구 9.6%, 강남구 8.0% 등으로 확인됐다.

최용준 기자 (junjun@fnnews.com)

기사 출처:

서울 소형 아파트 매매 늘었다 "대출 이자 부담"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4/0004954080?sid=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