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3월 0.25%p 끝으로 금리 인상 종료할 듯”

작성일
2023-01-31 13:40
조회
298

“연준, 3월 0.25%p 끝으로 금리 인상 종료할 듯”

입력 2023-01-30 08:02

고대영 기자

로이터 전망

2월과 3월 0.25%p 인상 예측

12월 PCE 물가지수 둔화 이유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달 14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달 14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끝으로 금리 인상을 종료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연준은 3월 금리 인상을 끝내기 전에 두 차례 더 0.25%포인트(p)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틀 뒤 열리는 2월 FOMC와 이후 열리는 3월 FOMC를 금리 인상의 마지막 관문으로 본 것이다.

이러한 전망을 한 이유로는 지난달 보고된 인플레이션 지표의 둔화를 꼽았다. 앞서 미 상무부는 연준이 선호하는 인플레이션 척도인 12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전월 대비 5% 상승했다고 밝혔다. 상승 폭은 15개월 만에 최소였다. 근원 PCE 물가지수 역시 4.4% 상승하는 데 그치면서 14개월 만에 최소 상승을 기록했다.

로이터는 “연준은 최종금리가 5%를 웃돌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냈지만,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긴축을 곧 중단할 것이라고 장담하고 있다”며 “지표는 이르면 9월부터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트레이더들의 베팅에 힘을 싣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출처:

“연준, 3월 0.25%p 끝으로 금리 인상 종료할 듯”

https://www.etoday.co.kr/news/view/2216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