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2일부터 다주택자에도 규제 지역 내 주담대 허용…LTV 30%까지

작성일
2023-02-11 10:06
조회
315


내달 2일부터 다주택자에도 규제 지역 내 주담대 허용…LTV 30%까지

입력수정2023.02.10. 오후 11:21

비규제 지역은 LTV 60%까지

주택 임대·매매 사업자 주담대도 허용…LTV 규제 지역 30%·비규제 지역 60%까지

임차 보증금 반환 목적 주담대 제한 일괄 폐지…투기·투기과열지구 내 15억 초과 아파트에 대한 대출 한도 2억 사라져

규제지역 9억 초과 주택 전입 의무, 2주택자 규제 지역 담보대출 시 다른 보유 주택 처분 의무 폐지

생활안정자금 목적 주택대 한도 2억, 서민·실수요자 규제 지역 대 주택 구입 목적 주담대 한도 6억도 폐지

부부 합산 소득 1억 초과·9억 초과 1주택자에도 전세대출 보증 제공

20230210504902_20230210232102249.jpg?type=w647

연합뉴스

다음달부터 규제지역 내 다주택자 주택담보대출이 허용된다. 서민·실수요자의 규제지역 내 주택담보대출 한도(6억원)도 폐지된다.

금융위원회는 10일 부동산 시장의 신속한 실수요 거래 회복을 위해 은행업 감독규정 등 5개 업권 감독규정 개정안에 대한 규정 변경 예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행일은 오는 3월 2일이다. 우선 현재는 대출이 불가능한 규제지역 내 다주택자 주택담보대출을 주택담보대출비율(LTV) 30%까지 허용한다. 비규제지역이라면 LTV 60%가 적용된다.

그간 전 지역에서 막아뒀던 주택 임대·매매 사업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도 허용한다. 규제지역은 LTV 30%, 비규제 지역은 LTV 60%까지 가능하다.

또 임차 보증금 반환 목적 주택담보대출과 관련한 각종 제한은 일괄 폐지한다. 최근 전셋값 하락으로 보증금 반환이 어려워진 이들을 위한 조치다.

보증금 반환 목적 대출에 적용했던 투기·투기과열지역 내 15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한 대출 한도(2억원)가 사라진다.

규제지역 내 9억원 초과 주택에 대한 전입 의무, 2주택 보유 세대의 규제지역 소재 담보대출 취급 시 다른 보유 주택 처분 의무, 3주택 이상 보유 세대의 규제지역 내 주택담보대출 금지 규제도 폐지된다.

연 최대 2억원까지 가능했던 생활안정자금 목적 주택담보대출도 한도를 폐지한다. 기존의 빚을 갚기 위한(대환) 대출 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 기준을 현재 대환 시점이 아닌 기존 대출 시점으로 보는 조치도 1년간 한시적으로 적용한다.

단, 증액은 허용되지 않는다. 금리 상승·DSR 규제 강화 등으로 기존 대출 한도의 감액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서민·실수요자의 경우 규제지역 내 주택구입 목적 주택담보대출 한도(6억원)도 폐지된다.

다만 서민·실수요자 요건은 현재와 동일하다. 부부 합산 연 소득 9000만원 이하, 무주택 세대주, 투기·투기과열 지역 주택가격 9억원 이하(조정대상지역은 8억원 이하)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다만 이런 규제 완화에도 LTV와 DSR 범위 내에서 대출이 된다는 대원칙은 변화가 없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금융위는 앞서 올해 업무계획에서 발표한 1주택·실수요자를 위한 전세대출 보증 규제 완화 및 주택담보대출 상환 애로 채무조정 확대 방안 또한 보증사 내규 개정, 전산 시스템 마련 등을 거쳐 내달 2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시 금융위는 기존 전세대출 보증 대상에서 제외됐던 부부 합산 소득 1억원 초과 1주택자와 시가 9억원 초과 1주택자에 대해서도 전세대출 보증을 제공하겠다는 내용 등을 발표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기사 출처:

내달 2일부터 다주택자에도 규제 지역 내 주담대 허용…LTV 30%까지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2/0003782218?sid=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