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은 오른다"…서울 집값, 37년간 26번 상승 11번 하락

작성일
2023-03-25 10:43
조회
244


"결국은 오른다"…서울 집값, 37년간 26번 상승 11번 하락

입력

0002695936_001_20230325072501217.jpeg?type=w647

서울 집값이 지난 37년간 26번 상승과 11번 하락을 반복하다 결국 우상향한 것으로 나타났다.ⓒ데일리안 김민호 기자[데일리안 = 배수람 기자] 서울 집값이 지난 37년간 26번 상승과 11번 하락을 반복하다 결국 우상향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데이터 집계가 시작된 1986~2022년까지 37년간 연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2022.1=100.0)의 변동률(1월→12월 변동폭)은 26번 상승하고, 11번 하락했다. 상승했던 해가 2배 이상 많았다.

26번 상승 중 10%이상 변동률은 10번이었고, 1990년에는 최대 34.3%까지 올랐다. 집값이 상승했던 해의 평균 변동률은 약 9.3%로, 하락했던 해(평균 -4%)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반면 집값이 하락한 해의 경우 IMF 외환위기가 발생한 1998년(-13.41%)을 제외하고 대부분 약 5%대 이하로 미미했다.

0002695936_002_20230325072501246.jpeg?type=w647

오피스텔 역시 통계가 시작된 2012~2022년까지 11년간 9번(평균 4.6%) 올랐고, 2번(평균 -0.9%) 떨어졌다.ⓒ더피알오피스텔 역시 통계가 시작된 2012~2022년까지 11년간 9번(평균 4.6%) 올랐고, 2번(평균 -0.9%) 떨어졌다.

특히 하락률은 최대 -1%대에 불과한 반면, 상승 땐 최대 9.9%를 기록했다. 아파트와 마찬가지로 상승할 때 변동이 더 컸다.

시장에선 현재 침체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지만 불황이 끝나면 부동산 사이클 주기에 따라 장기적인 관점에서 우상향 곡선을 그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여기에 정부의 부동산 정책 완화와 올해 1월 서울 대부분 지역이 규제에서 풀린 점도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주택산업연구원이 지난 22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월까지 하락세를 보였던 전국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는 지난 2월부터 2개월 연속 상승했다. 특히 서울은 이달 88.2로 2월(64.0) 대비 24.2포인트 오르며 전국에서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0002695936_003_20230325072501268.jpeg?type=w647

1월까지 하락세를 보였던 전국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는 지난 2월부터 2개월 연속 상승했다ⓒ더피알한 부동산 전문가는 "국내 부동산 시장은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 수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결국 상승에 성공했다"며 "특히 서울의 경우 가격 하락세는 작지만, 상승 물살을 탈 경우 큰 반등을 보였던 만큼 이미 부동산 사이클이 학습된 수요자들은 주요 단지를 선점하기 위한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건설은 GTX-A노선의 서울 첫 역사인 은평구 연신내역 초역세권에 '빌리브 에이센트'를 4월 분양할 예정이다. 은평구 불광동 305-3번지 일원에 지하 5층~지상 24층, 전용 49~84㎡, 총 492실 규모로 조성된다.

GS건설이 시공하는 서울 동대문구 '휘경자이 디센시아'도 조만간 분양할 예정이다. 휘경3 재정비 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통해 선보이는 것으로 최고 35층 14개동 총 1806가구 규모다. 이 중 39~84㎡ 70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배수람 기자 (bae@dailian.co.kr)

기사 출처:

"결국은 오른다"…서울 집값, 37년간 26번 상승 11번 하락

https://band.us/band/87429219/hashtag/%EA%B4%80%EB%A0%A8%EB%89%B4%EC%8A%A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