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3000만원 상계동 아파트, 4개월 만에…영끌족 '환호'

작성일
2023-06-10 10:40
조회
367


5억3000만원 상계동 아파트, 4개월 만에…영끌족 '환호'

입력수정2023.05.22. 오전 10:41

영끌족 몰렸던 노원 집값 반등

도봉·강북은 '아직'

노원구 집값 4주 연속 상승세 지속

도봉·강북, 노원 대비 상대적 '잠잠'

0004847341_001_20230522104101017.jpg?type=w647

서울시 노원구 아파트 전경. 사진=연합뉴스

'영끌족'(영혼까지 끌어모아서 대출받은 실수요자)이 몰렸던 서울시 노원구 집값이 반등하고 있다. 집값이 단기간에 급락하면서 거품이 일부 빠졌고 정부가 특례보금자리론 등 돈줄을 풀어주면서다. 다만 도봉구와 강북구에는 노원구의 온기가 아직 번지지 않은 상황이다.

2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노원구 하계동 '하계1청구' 전용 84㎡는 지난 2일 8억30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이 면적대는 지난 2월 7억5500만원에 거래됐는데 3개월 만에 7500만원 뛰었다. 올해 최저가 7억3100만원(1월)보다는 9900만원 높다. 작년 11월에 기록한 7억1000만원보단 1억2000만원 뛴 수준이다.

중계동에 있는 '주공8' 전용 49㎡도 지난 12일 5억5000만원에 손바뀜했다. 지난 2월 거래된 4억5000만원보다 1억원 높은 수준이다. 작년에 기록한 최저가 4억2000만원(5월, 직거래)보다 1억3000만원 상승했다.

상계동에 있는 '상계주공6' 전용 58㎡는 지난달 말 6억8700만원에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1월엔 5억3000만원(직거래)까지 하락했던 단지다. 불과 4개월 만에 1억5700만원이 뛰었다.

노원구는 집값 급등기였던 2021년 20~30대 젊은 층의 매수세가 집중됐던 곳이다. 2021년 한 해 집값이 11.27% 급등해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많이 올랐다. 서울 외곽이라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했고 노원구 내 오래된 단지들을 중심으로 재건축 추진이 활발해지면서 대출을 일으켜 집을 사는 수요가 몰렸다.

0004847341_002_20230522104101044.jpg?type=w647

노원구 부동산 공인중개업소 전경. 사진=뉴스1

가격 상승이 빨랐던 만큼 하락도 가팔랐다. 작년 한 해 12.04%가 빠지면서 직전연도 상승 폭을 모두 반납했다. 지난해 금리가 오르면서 거래가 뚝 끊겼고 이자 부담이 커진 탓에 이를 버티지 못한 매수인들이 '급매물'을 내놓으면서다. 다만 급락에 따른 매수세 유입과 정부가 올해 초 특례보금자리론 등의 영향을 받으면서 집값이 반등했다.

노원구 상계동에 있는 A 공인 중개 관계자는 "지난해 집값이 지속 하락하면서 시장을 눈여겨보고 있던 실수요자와 투자자들이 올해 초부터 조금씩 문의를 해오기 시작했다"며 "일부는 매수에 나서면서 급매물이 소진 집값이 일부 반등했다"고 전했다.

다만 인근에 있는 B 공인 중개 관계자는 "최근 일부 급매물이 빠지면서 가격이 올라 소강상태"며 "반등하긴 했지만 향후 집값이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라 관심 있는 수요자들도 '지켜보자'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말했다.

0004847341_003_20230522104101073.jpg?type=w647

서울 도봉구 일대 아파트 전경. 사진=뉴스1

노원구의 온기는 인근 도봉구와 강북구까지는 미치지 못한 상황이다. 노원·도봉·강북구는 이른바 '노·도·강'으로 불리면서 집값이 동반 상승한 지역이다.

도봉구 창동에 있는 C 공인 중개 관계자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창동역 지하화 확정 소식 등이 전해졌지만 이미 시장에 선반영돼 큰 변화는 없다"며 "올해 초 급매가 소진된 이후 이달 들어서는 거래가 주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강북구 미아동에 있는 D 공인 중개 관계자도 "강북구는 노원구, 도봉구가 다 오르고 난 뒤 거의 끝물에 오르다 보니 반등 순서도 늦게 오는 것 같다"며 "집값이 하락한 이후 일부 실수요자들의 문의는 꾸준하지만 정작 거래로 이어지는 것은 많지 않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부동산원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일) 기준 노원구 집값은 0.07% 올라 4주 연속 상승했다. 지난해 1월 둘째 주(10일) 하락 전환한 이후 1년 4개월 만에 반등한 상황이다. 다만 도봉구와 강북구는 낙폭이 줄었다 늘었다를 반복하면서 여전히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기사 출처:

5억3000만원 상계동 아파트, 4개월 만에…영끌족 '환호'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847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