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돈 들어도 이왕이면 전세로"…분위기 확 달라졌다

작성일
2023-09-11 13:36
조회
358


"목돈 들어도 이왕이면 전세로"…분위기 확 달라졌다

입력 수정2023.09.11. 오전 9:36

부동산 플랫폼 직방 분석

전세 선호 비율 소폭 늘어

집주인들 여전히 월세 선호

0004890147_001_20230911093611493.jpg?type=w647

사진=연합뉴스

올해 다시 전세를 선호하는 세입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기준금리 인상, 전세 사기 위험에 월세를 찾던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11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이 앱(응용 프로그램) 사용자 636명(집주인, 세입자 모두 포함)을 대상으로 선호하는 주택 임대차 거래 유형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0.4%가 '전세'를 더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지난해 8월 같은 질문으로 조사했을 때 전세는 57%, 월세는 43%였는데 전년 대비 전세 선호 응답 비율은 늘고 월세 선호 비율은 낮아졌다.

세입자들 사이에선 지난해보다 '전세'를 선호한다는 응답이 늘었다. 월세 세입자는 여전히 '월세'를 선호하는 비율이 더 높았지만, 작년에 비해 '전세' 거래를 선호한다는 응답 비율이 10.7%포인트 늘어난 48.6%를 기록했다.

세입자가 전세를 선호하는 이유는 '매월 부담해야 하는 고정지출이 없어서'가 55.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월세보다 전세대출 이자 부담이 적어서(25.3%) △내 집 마련을 하기 위한 발판이 돼서(8.4%) △전세자금 대출 등 금융을 통한 대출상품이 다양해서(6.4%) 등의 순이었다.

0004890147_002_20230911093611530.jpg?type=w647

선호하는 주택 임대차 거래 유형 사진=직방

월세를 선호하는 세입자들은 '사기, 전세금 반환 등 목돈 떼일 부담이 적어서'가 35.2%로 가장 응답이 많았다. △목돈 부담이 적어서(30.9%) △전세대출 이자 부담이 커져서(13.9%) △단기 계약이 가능해서(9.7%) 등의 순이었다.

반면 집주인의 경우 올해 월세를 선호한다는 응답 비율이 63.9%로 지난해보다 17.4%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집주인이 월세를 선호하는 이유는 '매월 고정적인 임대 수입이 있어서'가 56.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계약 만기 시 반환보증금 부담이 적어서(26.1%) △보유세 등 부담을 월세로 대체 가능해서(6.5%) 등이다.

직방 관계자는 "지난해 역전세 공포가 누그러지면서 전세를 선호하는 세입자들이 다시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여전히 월세 선호 비율이 높다는 것은 시장이 불안하다는 뜻이다. 집주인, 세입자 모두 안심시킬 시장 안전성 확보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기사  출처:

"목돈 들어도 이왕이면 전세로"…분위기 확 달라졌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5/0004890147?sid=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