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수 제외 오피스텔… 대상은 '가뭄의 콩'

작성일
2024-01-15 11:13
조회
57



주택수 제외 오피스텔… 대상은 '가뭄의 콩'

가격·최초구입 등 기준 깐깐




1·10대책 시장회복에 제한적 평가
관계자 "기존 미분양 해소 중점"


0005127706_001_20240114181606054.jpg?type=w647


올해부터 내년 말까지 전국에서 입주하는 전용 60㎡ 이하 소형 오피스텔이 2만6000여실 규모인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수 제외' 혜택을 받으려면 면적(60㎡ 이하)외에도 '가격(수도권 6억원·지방 3억원 이하)'과 '최초 구입'도 충족해야 하기 때문에

실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대상은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또 주택수 제외가 기존 오피스텔은 포함 안 되는 데다,

인허가와 공사기간(통상 2년)을 감안하면 이번 '1·10 대책'으로 오피스텔 시장 회복은 제한적이라는 분석이다.

14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2024년부터 2025년까지 2년간 전국에서 입주하는 오피스텔은 5만7156실로 집계됐다.

이 중 전용 60㎡ 이하는 46% 가량인 2만6417실이다.

통상 입주시점에 맞춰 준공검사가 이뤄진다. 전용 60㎡ 이하 입주물량은 지역별로

서울 4681실, 경기 9079실, 인천 5926실 등 수도권이 1만9686실이다.

지방에서는 부산(1311실), 충남(1782실) 등에서 1000실 이상 입주를 앞두고 있다.

강원도와 전라북도는 전무하다.

정부는 지난 10일 부동산 대책을 통해 올해 1월부터 2025년 12월에 준공된

전용 60㎡ 이하 주거용 오피스텔(수도권 6억·지방 3억원 이하)

최초 구입시 취득세·양도세·종부세 산정시 주택수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연구원은 "내년 말까지 입주를 앞둔 오피스텔에서 전용 60㎡ 이하 소형 비중이 상대적으로 적다"며

"전반적인 시장 침체 외에도 최근 들어 중형 비중이 늘어난 게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전용 60㎡ 이하에서도 분양가격이 수도권 6억·지방 3억원을 초과하는 오피스텔도 제법 있을 것 같다"며

"가격 기준에 최초 구입까지 고려하면 주택수 제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대상이 더 줄어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이번 조치가 오피스텔 공급 물량을 늘리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 대책에 따르면 우선 2년 안에 '준공'을 마쳐야 하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인허가와 오피스텔 공사기간(통상 2년)을 고려하면

올해 분양을 준비해도 2025년 말까지 준공을 완료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정부 혜택을 받는 것은 과거 1~2년 전에 착공한 사업장만 대상이 되는 셈이다"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기존에 공급된 소형 오피스텔 미분양 물량을 해소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 같다"며

"올해와 내년 준공 조건이 이번 대책의 효과를 반감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종배 기자 (ljb@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