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앞자리가 내려갔다"…설 전후 대출이자 줄인하

작성일
2023-01-25 11:04
조회
12


"금리 앞자리가 내려갔다"…설 전후 대출이자 줄인하

입력수정2023.01.20. 오전 10:32

20일 NH농협·우리 주담대 금리 인하

26일 KB국민도 금리 내릴 계획

17일 케이뱅크도 인하 동참

0005207932_001_20230120104601415.jpg?type=w647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추가 금리 인상을 시사한 가운데 오는 25일로 예정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상 여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19일 서울 시내 시중은행 대출창구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설 연휴 전후로 은행들이 대출금리를 내리고 있다. 주택담보, 전세자금, 신용대출 모든 상품이 포함된다. 인하 폭도 1%포인트 안팎으로,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대출금리 앞자리가 달라지고 있다. 새해 초 상단이 8%까지 올랐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는 5대 은행 모두 6%로 내려앉았다.

대출금리 얼마나 내렸나

20일 NH농협은행의 변동금리는 5.18~6.28%로 떨어졌다. 하루 전만 해도 5.98~7.08%이었는데 0.8%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우대금리로 0.8% 낮추기로 했지만, 별도 조건 없이 모든 고객에게 일괄적용된다"고 밝혔다.

이날 우리은행도 주담대 변동금리를 0.4%포인트 낮춰 5.96~6.96%를 기록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6.36~7.36%였는데 하루 만에 하향 조정된 것이다. 우리은행은 지난 13일에도 주담대를 비롯해 전세대출의 가산금리를 인하한 데 이어, 일주일 만에 추가 인하 조치를 단행했다.

KB국민은행은 설 연휴 직후인 26일부터 금리를 낮춘다. 주담대 변동금리는 신규 코픽스 기준 최대 1.05%포인트 인하하고, 주담대 변동금리는 신규 코픽스 기준 최대 1.05%포인트, 신잔액 코픽스 기준 최대 0.75%포인트 내린다.

인터넷뱅크도 이 행렬에 동참했다. 케이뱅크는 지난 17일 신용대출 상품 금리를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0.7%포인트 인하하면서 신규 신용대출 최저금리는 연 5.62%에서 연 4.92%로 낮아졌다. 마이너스통장 최저금리도 연 6.13%에서 연 5.43%로 떨어졌다.

대출금리 낮추기, 왜?

0005207932_002_20230120104601467.jpg?type=w647

은행권이 대출금리를 내리고 데는 금융당국의 압박이 크게 작용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은행들을 향해 연달아 경고장을 날리는 중이다. "급격한 금리 상승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이 연체와 부실의 늪에 빠지지 않도록 은행권의 보다 세심한 관리와 지원이 필요하다."(지난 18일 열린 은행장 간담회) "은행의 금리 산정·운영 실태를 지속 점검·모니터링하겠다."(지난 10일 임원회의)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감원장과 은행장들과의 간담회 이후 대출금리 인하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출금리 산정에 영향을 주는 시장금리도 하향 안정화하는 단계다. 은행채 AAA 1년물 금리는 19일 기준 3.774%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5%까지 치솟았다가 가라앉는 모양새다. 지난 16일 발표된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지난해 12월 기준)도 전달(4.34%)보다 0.05%포인트 낮은 4.29%로 집계돼 주담대 금리 인하에 영향을 줬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다. 은행의 자금조달 수단인 예·적금과 은행채 금리가 오를 경우 코픽스가 오르고, 대출금리도 덩달아 오르는 구조다. 은행 주담대 금리는 대부분 코픽스를 기준으로 삼는다. 심나영(sny@asiae.co.kr)

기사 출처:

"금리 앞자리가 내려갔다"…설 전후 대출이자 줄인하

https://n.news.naver.com/mnews/ranking/article/277/0005207932?sid=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