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똘한 한 채' 찾아 서울로…작년 외지인 매입 27.1% '역대 최고'

작성일
2022-04-29 16:04
조회
65


'똘똘한 한 채' 찾아 서울로…작년 외지인 매입 27.1% '역대 최고'

입력수정2022.02.09. 오전 11:00

기사내용 요약

서울서 강서구 외지인 매입 비중 33.5% 가장 높아


NISI20220209_0000928416_web_20220209091401_20220209110009508.jpg?type=w647

[서울=뉴시스][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지난해 서울 주택 매매 거래가 급감한 가운데

외지인들의 서울 주택 매입 비중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거주지별 주택매매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서울 주택 매매 거래량 12만6834건 중 서울에 거주하지 않는 외지인들이 매입한 거래량은

3만4373건으로 비중이 27.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역대 가장 높은 비중이다.

외지인 매입 비중은 지난 2017년 19.3%, 2018년 21.3%, 2019년 24.0%, 2020년 25.7%, 2021년 27.1% 등 5년째 상승세다.

서울에서 외지인 주택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강서구로 조사됐다.

지난해 강서구 주택 매매 거래량 9583건 중에 3214건이 타 지역 거주자가

매입해 외지인 매입비중이 33.5%를 기록해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았다.

이어 외지인 매입비중이 높은 곳은 도봉구 32.8%, 양천구 32.4%, 구로구 32.1%, 용산구 31.8%, 관악구 31.0% 등으로 조사됐다.

이렇게 서울 거주하지 않는 외지인들의 서울 주택 매입 비중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은

서울 주택 공급 부족 문제와 함께 오세훈 서울시장의 정비사업 활성화를 통해 관심이 쏠린 영향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서울 주택 가격은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학습효과가 생긴 것으로 풀이된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똘똘한 한 채를 사겠다는 인식이 자리잡으면서 지방에서는

서울로, 서울에서는 강남으로 수요가 집중되고 있다"며 "최근 집값이 꺾이고 있는 분위기지만

외지인들의 서울 주택 매입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세훈 기자(kangse@newsis.com)

 

*기사 출처:

'똘똘한 한 채' 찾아 서울로…작년 외지인 매입 27.1% '역대 최고'

https://n.news.naver.com/article/003/0010989824